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노르웨이 갑부 부인 납치…몸값 백억원대 암호화폐 모네로 요구

노르웨이 금융지 400대 부자 톰하겐 부인 납치
납치범 다크코인 익명성 악용한듯…900만유로 상당 XMR 요구

  • 신은동 기자
  • 2019-01-10 16:50:44
노르웨이 갑부 부인 납치…몸값 백억원대 암호화폐 모네로 요구
납치된 안네 엘리자베스 팔케빅 하겐/사진=연합뉴스

노르웨이 갑부의 아내를 유괴한 납치범들이 몸값으로 900만 유로(한화 약 117억원) 상당의 모네로(XMR)를 요구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경찰은 지난해 10월 31일 이후 실종 상태인 부동산 투자자 톰 하겐 씨의 아내 안네 엘리자베스 팔케빅 하겐 씨가 납치됐으며 부부의 거주지에서 몸값을 요구하는 쪽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쪽지에는 암호화폐 ‘모네로’로 몸값 900만 유로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크코인의 대명사로 불리는 모네로는 특히 익명성이 강화돼 있다. 추적이 불가능한 암호화폐라는 점을 악용해 납치범이 이 같은 요구를 한 것으로 보인다.

톰 하겐은 노르웨이 금융지 ‘카피탈’에서 400대 부자 리스트 가운데 172번째에 올라 있는 인물로, 지난해를 기준으로 재산이 약 20억 달러(2조2,400억원) 가량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부터 이 사건을 수사해왔지만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했으며, 팔 케빅 하겐의 생사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해당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유로폴과 인터폴에도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