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비트코인판 빅스지수' 나왔다...두나무 '디지털자산 공포-탐욕지수' 개발

24시간 가상자산 가격·거래량으로 산출
'매우 공포'~'매우 탐욕' 5단계도 구분
"시장 심리파악, 투자자 의사결정 지원"

  • 빈난새 기자 binthere@sedaily.com
  • 2021-01-19 10:51:34
'비트코인판 빅스지수' 나왔다...두나무 '디지털자산 공포-탐욕지수' 개발
/자료=두나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가상자산의 실시간 변동성을 나타내는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흔히 월스트리트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빅스(VIX·Volatility Index) 지수처럼 주식시장에서 널리 쓰이는 변동성 지표를 본딴 것이다. 새해부터 비트코인을 필두로 암호화폐 가격이 널뛰기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가상자산을 대상으로 변동성 지수가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수는 0~100 범위 안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5분 단위로 업데이트된다. 5분마다 이전 24시간 동안의 업비트 내 가상자산 가격·거래량 지표를 수집해 지수를 계산하는 방식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디지털 자산 투자에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투자자가 시장의 심리 상황을 파악하고 가격을 효율적으로 식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판 빅스지수' 나왔다...두나무 '디지털자산 공포-탐욕지수' 개발
/자료=두나무

두나무는 변동성과 거래량을 동반한 상승을 '탐욕', 변동성과 거래량을 동반한 하락은 '공포'로 정의하고 이 지수를 총 5단계로 나눴다. △높은 거래량과 강한 변동성을 동반한 상승의 '매우 탐욕적인 단계' △가격 변동성이 높아지고 거래량도 높아지는 '탐욕적인 단계' △가격의 움직임이 중립적이거나 시장의 관심이 적은 '중립적인 단계' △가격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거래량도 높아지는 동시에 하락하는 '공포의 단계' △변동성이 크고 높은 거래량을 동반한 하락의 '매우 공포의 단계'다.


투자자들은 각 단계를 참고해 투자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다는 게 두나무 측의 설명이다. 가령 이 지수가 '탐욕적인 단계'를 가리키면 가격 상승에 따른 단기적인 고점이 형성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할 수 있다. 반대로 중립적인 단계가 이어지면서 가격이 우상향하고 있다면 이상적인 투자 시점으로 판단할 수 있다.


변동성 지수는 이미 주식시장에서는 보편적으로 활용되는 지표다. S&P 500 종목의 옵션거래를 집계해 향후 30일간 변동성에 대핸 기대를 나타내는 S&P 빅스지수나 시장에 내재된 공포심과 낙관의 상대 강도를 나타내는 CNN머니의 공포와 탐욕 지수(Fear&Greed Index) 등이 대표적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국내 디지털 자산 시장에 최적화된 변동성 지표의 부재로 많은 투자자들이 글로벌 지표를 참고하는 점에 착안해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선보이게 됐다”며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가 국내 디지털 자산 투자의 나침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자별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는 두나무 데이터밸류 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빈난새 기자 binthere@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