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뉴욕 코인시황/마감] 주요 종목 하락세로 전환 ··· 비트코인 $1만8827, XRP 급락



25일(현지시각) 암호화폐 시장은 장중 주요 종목 대부분 하락세로 전환하면서 전반적인 혼조세로 마감했다.

톱10 종목 중 9개가 하락했고, 톱100 중 55개에 상승을 의미하는 초록불이 들어왔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뉴욕시간 오후 4시 기준 1만8827.09달러로 24시간 전 대비 1.92% 하락했다.

이더리움 4.52%, XRP 15.19%, 비트코인캐시 5.57%, 체인링크 7.13%, 라이트코인 7.02%, 카르다노 4.72%, 폴카닷 7.23% 가격이 내렸다.

이 시간 암호화폐 시장의 시가총액은 5665억달러, 비트코인의 비중은 61.9%를 기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가도 하락세로 전환했다. 가장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11월물은 165달러 하락한 1만8945달러, 12월물은 180달러 내린 1만9195달러, 1월물은 155달러 하락해 1만9365달러를 기록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주요 종목 대부분 하락세로 전환한 후 낙폭을 키워가는 반면 중소형 종목 다수는 상승세를 유지하며 마감했다.

비트코인은 오전 장중 1만9000달러 아래로 내려간 후 1만8900달러 이하까지 후퇴했고, 거래량은 420억달러 이하 수준이다.

이더리움은 낙폭을 키워가며 580달러 선까지 내려갔고, XRP는 15% 넘게 급락하며 오전과 정반대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부터 1만9500달러를 넘기 위한 시도를 여러 차례 반복했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1만9300달러 이하로 밀려난 후 1만89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코인텔레그래프는 비트코인이 1만9450달러에서 1만9550달러 사이에 매도 주문이 쌓여 있기 때문에 이 수준을 쉽게 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몇 시간 안에 1만9500달러 지역을 다시 시험하지 못할 경우 추가 하락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스텔라(XLM)가 새로운 프로토콜을 출시한 후 48시간 동안 100% 이상 가격이 오르는 동시에 암호화폐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스텔라는 최근 24시간 동안 60% 이상 가격이 급등하며 2018년 9월 이후 처음으로 0.2달러를 돌파한 후에도 장중 상승세를 이어갔다.

미국 뉴욕증시는 다우지수가 0.58% 하락, 나스닥은 0.47% 상승, S&P500은 0.16% 하락했다.

※블록미디어와 계약을 맺고 게재한 기사입니다.(원문 기사 보기☜)

/블록미디어 박재형 뉴욕 특파원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노윤주 기자
daisyroh@decenter.kr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