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사기의혹 '니콜라' 먹구름 '테슬라 배터리데이'가 걷어낼까

사기의혹 열흘만에 니콜라 창업자 돌연 사임
기술주와 미래차 시장 전반 신뢰 타격 가능성
배터리데이 앞둔 테슬라는 “또 하나의 서사” 기대↑
주가 전망치도 높아져...목표가 주당 475弗로 올리기도
신기술 기대 못미친 경우 많아 "과도한 기대" 경고도

  • 곽윤아 기자
  • 2020-09-22 08:38:48
사기의혹 '니콜라' 먹구름 '테슬라 배터리데이'가 걷어낼까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업자/니콜라 홈페이지

‘제2의 테슬라’로 각광 받다 사기 논란에 휘말린 미국의 수소트럭 제조업체 니콜라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트레버 밀턴이 전격 사퇴했다. AP통신·CNBC 등 미국 언론들은 20일(현지시간) 밀턴이 자진해 CEO 자리와 이사회에서 물러나고 즉각 회사를 떠났다고 보도했다. 밀턴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임 소식을 전하면서 “내가 아닌 회사(니콜라)와 세계를 바꿀 회사의 임무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기의혹 '니콜라' 먹구름 '테슬라 배터리데이'가 걷어낼까
니콜라의 트레버 밀턴 최고경영자(CEO)가 2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니콜라 CEO 및 이사회에서 물러난다고 사임 소식을 전했다. /밀턴 트위터 캡처

밀턴은 니콜라의 최대주주로 남지만 회사 경영에는 더 이상 관여할 수 없게 된다. 밀턴은 니콜라 지분의 20%인 8,200만주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최근 시세를 감안할 때 약 28억달러(약 3조2,430억원)에 달한다. 니콜라에 대해 사기 의혹을 제기한 공매도 전문 조사기관 힌덴버그리서치는 이날 밀턴의 사임을 보도한 프레이트웨이브의 뉴스를 트위터에 공유하면서 “이것은 단지 시작에 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니콜라는 수소트럭 관련 매출이 ‘0원’일 정도로 알려지지 않은 업체였지만 지난 6월 우회상장을 통해 나스닥에 입성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당시 니콜라는 미국 자동차 업계 ‘빅3’ 중 하나인 포드보다도 밸류에이션이 높았다. 최근 제너럴모터스(GM)가 니콜라 지분 11%를 취득하고 니콜라의 ‘뱃저’ 트럭을 생산하기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는 등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도 이어졌다. 하지만 힌덴버그리서치가 10일 보고서를 통해 니콜라에 대해 거짓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미국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사에 착수하면서 사기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사기의혹 '니콜라' 먹구름 '테슬라 배터리데이'가 걷어낼까
20일(현지시간) 니콜라 최고경영자(CEO) 트레버 밀턴의 사임 뉴스를 공유한 힌덴버그리서치의 트위터. 힌덴버그리서치는 지난 10일 니콜라의 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힌덴버그리서치 트위터 캡처

나스닥 상장 이후 두 배 이상 급등하기도 했던 니콜라 주가는 힌덴버그의 문제 제기 이후 급락해 상장 초기 수준까지 떨어진 상태다. 밀턴의 사임 소식은 한국 증시에도 영향을 미쳐 니콜라에 투자한 한화그룹 계열사 한화솔루션의주가는 21일 전 거래일 대비 7.4% 하락했다.

사기의혹 '니콜라' 먹구름 '테슬라 배터리데이'가 걷어낼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로이터연합뉴스

전 세계 금융시장에서는 트레버 밀턴의 사임이 몰고 온 먹구름을 과연 테슬라의 배터리데이가 걷어낼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 불거진 사기 의혹으로 니콜라의 트레버 밀턴 최고경영자(CEO)가 사퇴하는 상황까지 벌어지자 차세대 미래 차 시장을 중심으로 한 기술주 전반에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테슬라는 22일(한국시각 23일 오전5시30분) 실리콘밸리 프리몬트 공장에서 연례 주주총회와 배터리 관련 신기술 콘퍼런스를 연다. 애초 지난 4월에 개최될 예정이던 콘퍼런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연기되면서 오히려 투자자들의 열기는 뜨거워졌다. 민간기업 최초로 유인우주선을 발사하고 돼지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는 등 일론 머스크 CEO의 약속이 속속 실현된 점도 그를 향한 높은 관심에 한몫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4월보다 3배 이상 뛰어오른 주가도 테슬라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요인이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로드러너’가 구체적으로 공개될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로드러너는 배터리 셀 양산 기술을 자체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테슬라의 비밀 프로젝트로 배터리 원가 절감과 배터리 수명 연장, 에너지 밀도 개선 등을 목표로 한다. 특히 신소재 ‘나노와이어’를 적용한 배터리 기술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일명 ‘100만마일 배터리’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 CATL과 공동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 배터리의 수명은 약 160만㎞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테슬라가 6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궁극적으로 코발트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목표”라고 선언한 만큼 코발트 사용량을 대폭 낮추는 기술이 공개될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새 배터리 기술로 차량 가격을 약 2,300달러(약 266만원) 낮출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 같은 기대감에 월가는 테슬라의 목표주가 전망을 높이고 있다. 웨드부시증권은 배터리데이를 테슬라의 ‘핵심 이벤트(linchpin event)’라고 평가하며 목표가를 주당 380달러에서 475달러로 올렸다. 18일 종가(423.43달러)보다 12% 높은 액수다. 반면 경계의 목소리도 여전하다. 테슬라가 약속했던 신기술들이 이뤄지지 않은 경우도 있었기 때문이다. 머스크 CEO는 2016년 태양광 유리지붕 타일을 투자자들에게 선보였고 이후 태양광 업체 솔라시티를 26억달러에 인수했다. 하지만 테슬라의 인수 후 설비 건수가 급감했고 2018년 홈디포에서도 솔라시티 태양광패널 판매가 중단됐다. 테슬라는 지금까지도 태양광 유리지붕 타일을 대량으로 만들거나 설치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자율주행데이에서의 약속도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당시 머스크 CEO는 2020년 2·4분기까지 아주 뛰어난 완전 자율주행 차량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여기에 제2의 테슬라로 불리는 니콜라의 사기 의혹도 큰 부담 요인이다. 니콜라의 트레버 밀턴 창업자가 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열흘만인 20일(현지시간) 전격 사임하면서 기술주 신뢰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당장 글로벌 금융가에서는 최근 기술주 주가가 과열상태에 있었고, 니콜라와 같은 일부 기술주 종목은 아직 완벽한 실적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목소리가 거세다. 일부 전문가들은 니콜라의 파정으로 테슬라 발표와 관계없이 기술주의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투자전문지 배런은 “테슬라는 다른 주식보다 변동성이 약 4~5배나 크다”며 “배터리데이 때 테슬라가 어떤 일을 하겠다고 해도 투자자들은 안전벨트를 매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뉴욕=김영필특파원·노희영·곽윤아기자 ori@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