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이더리움클래식·팬텀, '디파이' 프로젝트 협업한다

팬텀 블록체인서 ETC 담보로 스테이블코인 발행

  • 박현영 기자
  • 2020-02-11 09:36:27
이더리움클래식·팬텀, '디파이' 프로젝트 협업한다
/출처=팬텀 미디엄블로그

이더리움클래식과 팬텀(Fantom) 재단이 함께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De-fi)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이더리움클래식은 이더리움에서 하드포크된 프로젝트이며, 팬텀은 국내 개발진들이 만든 방향성 비순환 그래프(DAG) 기술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지난 10일 이더리움클래식랩스(ETC Labs)와 팬텀 재단은 팬텀 블록체인 생태계에 디파이를 도입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팬텀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ETC를 담보로 맡기고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골자다. 이더리움(ETH)을 담보로 맡기고 스테이블코인 다이(DAI)를 발행하는 메이커다오와 비슷한 개념이다.

팬텀은 이 프로젝트를 위해 디파이 전용 프레임워크인 ‘Xar 네트워크’를 개발했다. Xar 네트워크는 비잔틴장애허용(BFT) 합의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하며 담보대출, 아토믹스왑 등을 지원한다. 또 이더리움, 바이낸스체인 등 다른 블록체인과 상호운용이 가능하다.

팬텀 스테이블코인의 이름은 ‘CSCT(Collateralized Stable Currency Token)’으로, ETC를 담보로 팬텀 플랫폼의 Xar 네트워 상에서 발행된다. 팬텀은 프라이빗 블록체인에서 스테이블코인을 쓰고자 하는 기업이나 기관 사용자들을 공략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디파이 프로젝트를 계기로 협업 분야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팬텀은 팬텀 플랫폼 내 ETC의 사용처를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더리움클래식 역시 블록체인 플랫폼이기 때문에 자체 플랫폼상에서 디파이 프로젝트를 구축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이더리움클래식은 우선 ETC를 담보로 사용하는 방향으로 디파이 생태계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