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고객정보 3만건 유출' 빗썸 실소유주에 벌금 3천만원 선고

빗썸코리아도 벌금 3천만원
암호화폐 탈취에도 책임 물어…"고객 신고해도 보호조치 없었다"

  • 박현영 기자
  • 2020-02-12 16:03:59
'고객정보 3만건 유출' 빗썸 실소유주에 벌금 3천만원 선고
/셔터스톡

고객 개인정보 3만 1,000여 건이 유출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빗썸 실질 소유주 이모 씨가 1심 법원에서 벌금 3,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 2단독 이형주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법(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씨에게 벌금 3,0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범죄 행위자와 법인을 함께 처벌하는 양벌규정에 따라 빗썸코리아에도 3,000만 원의 벌금이 선고됐다. 이는 법정 최고 벌금으로, 앞서 검찰은 이 씨와 빗썸에 각각 2,000만 원씩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고객정보 유출과 암호화폐 탈취라는 두 가지 범죄가 합쳐졌다”며 3,000만 원을 선고했다.

지난 2017년 4월 당시 감사였던 이 씨는 악성코드가 담긴 메일을 받았다. 이 악성코드로 인해 이 씨의 개인 PC에 저장되어 있던 고객 정보 3만 1,000여 건이 유출됐다. 이 씨는 고객정보를 개인 PC에 저장하면서도 암호화 설정이나 악성 프로그램을 방지할 수 있는 백신을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 씨가 고객정보 관리를 소홀히 해 유출 상태를 초래했다고 보고 이 씨와 빗썸을 재판에 넘겼다.

빗썸은 같은 해 5~10월에도 해킹으로 고객 243명의 암호화폐 70억 원 어치를 도난당했다. 검찰은 고객이 해킹 피해 등을 신고했는데도 빗썸이 원인을 파악하거나 보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파악했다. 암호화폐 탈취 혐의와 관련해 재판부는 피해자 243명 중 로그 분석 증거를 제출한 49명에 대해서만 유죄를 인정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