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예리한 시선]왜 기업들은 당장 돈 안되는 DID 사업에 진출할까?

DID(Decentralized Identifiers)는 식별 기술
DID도 플랫폼…사용자 확보한 뒤 비즈니스 모델 구상 가능해져
DID는 본질적으로 다른 서비스와의 연결을 전제로 하는 기술…다양한 서비스 추가 가능
국가기관에서 모바일 신분증을 만들면? DID 사업성은 사라질까?

  • 도예리 기자
  • 2020-02-06 16:04:03

[예리한 시선]왜 기업들은 당장 돈 안되는 DID 사업에 진출할까?

*[예리한 시선]은 기업 의사결정 이면에 숨겨진 ‘왜?’를 파고드는 코너입니다.
SK텔레콤, 신한은행, 라온시큐어, 삼성SDS, 그리고 삼성전자. 이들의 공통점은 뭘까요? 바로 DID(Decentralized Identifiers)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겁니다.

SK텔레콤은 ‘이니셜(Initial)’ 컨소시엄을 이끄는 기업 중 하나입니다. 이 컨소시엄엔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그리고 코스콤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라온시큐어는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라는 이름의 컨소시엄에 DID 기술을 제공하고 있죠. 이 연합체에는 신한은행, 농협은행, 한국투자증권, 삼성SDS 등 50개가 넘는 기업이 합류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 기업 아이콘루프가 이끄는 ‘마이아이디(MyID) 얼라이언스’도 DID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는 컨소시엄 중 하나입니다. 여기엔 신한은행과 삼성전자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대체 DID가 뭐길래 여러 컨소시엄이 생겼고, 또 국내 유수의 기업이 관심을 보이는 걸까요?

DID(Decentralized Identifiers)는 식별 기술
스타벅스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할 때 우리는 점원에게 신분증을 보여주지 않습니다. 점원이 주문한 사람이 누군지 이미 ‘식별’하고 있기 때문이죠. 그런데 온라인에서 물건을 주문할 땐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우선 우리는 전자상거래 사이트 회원으로 가입해야 합니다.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고 ID를 부여받습니다. 우리는 왜 ID를 만들어야 할까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ID가 없으면 온라인에서 물건을 사는 사람이 누구인지 판매자가 ‘식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ID 체계를 통해 판매자는 주문자를 식별합니다.

전자상거래뿐만이 아니죠. 우리는 온라인에서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해당 기업에 종속된 ID를 만듭니다.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해 로그인하면 기업은 이 사람이 지난번 접속한 그 사람과 동일인이란 걸 식별합니다. 카카오 혹은 페이스북의 ‘로그인하기’ 기능도 이와 같은 원리입니다. ID 소유자가 ‘나’란 걸 카카오나 페이스북이 대신 확인해줄 뿐이죠. 이런 ‘식별자’는 모두 중앙화되어 있습니다.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나요? 그저 온라인에서 작은 제품 하나를 사려는 것뿐인데 내 개인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니요. 그 수많은 기업을 어떻게 믿고 개인정보를 넘길 수 있을까요? 기업이 해킹이라도 당한다면? 또 나의 동의 없이 내 정보를 다른 곳에 넘기기라도 한다면?

DID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DID로 로그인하면 기업은 ‘공개키기반구조(Public Key Infrastructure)’를 통해 이 사람이 지난번에 접속한 사람이란 걸 확인하게 됩니다. 즉, 스타벅스 매장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할 때와 마찬가지로 개인정보를 제공할 필요 없이 내가 나임을 확인해줄 수 있게 되는 겁니다.

그동안 기업이 저마다 ID를 요구했던 이유는 ‘식별’ 수단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또 ID를 식별할 수 있는 주체는 그 ID가 종속된 기업에 한정되었죠. 그런데 DID가 활성화되면 이 ID 하나만으로 여러 기업의 서비스에서 ‘내가 나임을 증명’할 수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DID의 식별자는 분산화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DID를 활용해 어떤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수 있을까요? 기업이 DID 사업에 진출하는 까닭은 여기에 숨어 있습니다.

[예리한 시선]왜 기업들은 당장 돈 안되는 DID 사업에 진출할까?

DID도 플랫폼…사용자 확보한 뒤 비즈니스 모델 구상 가능해져
이야기를 더 이어가기 전에 분명히 해둬야 할 개념이 있습니다.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등 신분증을 발급하는 건 국가기관의 몫입니다. 신원증명과 신원인증, 식별을 구분해야 합니다. 신원증명은 국가가 국민 신원을 확인하고 보증하는 것입니다. 신분증을 신뢰할 수 있는 건 국가기관에서 발급했기 때문입니다. 아무나 신분증을 발급할 수 있다면 국가 행정체계는 혼란에 빠지게 되겠죠. 기업이 공략하는 DID 시장은 신원증명이 아니라 신원인증과 식별 분야입니다. 특정 사람의 신원이 보장된다는 전제하에 신원인증과 식별에 DID를 활용하는 것입니다.

DID가 구현되기 위해선 플랫폼이 있어야 합니다. 쉽게 말해 사용자 입장에서 스마트폰으로 DID를 발급하려면 앱이 있어야 합니다. 라온시큐어의 ‘옴니원’, 아이콘루프의 ‘마이아이디’ 등이 그 앱입니다. 플랫폼의 사용자가 많아지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이 가능해집니다. 카카오톡은 처음에 메신저로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두터운 사용자층을 기반으로 게임, 전자상거래, 금융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갔습니다. 이와 유사하게 일단 DID 플랫폼 사용자가 증가하면 여러 방식으로 사업이 확장될 여지가 있다는 게 업계 중론입니다.

DID는 본질적으로 다른 서비스와의 연결을 전제로 하는 기술…다양한 서비스 추가 가능
특히 DID는 다른 서비스와 연결하는 걸 전제로 하는 기술입니다. 그러므로 DID 밑에 다양한 서비스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어느 기업이 수험생 대상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가정해보죠. 기존에는 수험표를 제시해야만 할인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수험생이라는 걸 인증만 하면 되는데 굳이 불필요한 개인정보까지 제공해야 했던 겁니다. 그런데 ‘수험생’이란 사실을 DID로 발급하면 기업은 이 사람의 개인정보는 알 수 없지만 이 사람이 수험생이라는 걸 식별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식으로 DID로 발급할 수 있는 정보는 무궁무진합니다.

사용자는 서비스(할인 혜택)를 받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 제공하면 되기 때문에 이득입니다. 또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은 정확한 타깃 선별이 가능해져 이득입니다. DID 플랫폼상에서 타깃을 대상으로 한 광고도 할 수 있습니다. DID 플랫폼은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가로 수익을 챙길 수 있습니다.

브랜딩 효과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사실 사용자 입장에선 간편한 로그인 수단이 하나 더 생겼을 뿐입니다. 다만 이를 자주 사용할수록 해당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는 높아지게 됩니다.

국가기관에서 모바일 신분증 만들면? DID 사업성은 사라질까?
지난달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5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함께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나오면 은행 등에서 비대면 계좌를 개설할 때 인증절차가 간편해질 수 있습니다. 국가기관에서 발급한 신분증이기에 추가 검토 없이 바로 신분 증명이 가능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앞서 설명했듯 신분증명과 신분인증, 식별은 다릅니다. 온라인 쇼핑몰에 가입할 때 굳이 모바일 신분증을 제시할 필요는 없습니다. 좀 더 낮은 단계의 인증, 식별 분야에선 여전히 DID가 사업성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주민등록증 상에 올라간 정보 말고도 개인 정체성을 정의할 수 있는 정보는 무수히 많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운동, 패션 취향 등 개인 특성을 DID로 발급할 수 있습니다. 헬스가 취미인 사람이 이 정보를 DID로 발급해 나타낼 수도 있습니다.

아직 명확한 비즈니스 모델 나오지 않아
아직 국내에서 상용화된 DID 서비스는 없습니다. 우선 DID를 발급하는 사용자를 많이 확보해야 실질적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하고, 구현할 수 있습니다. 어떤 컨소시엄이, 또 어떤 기업이 DID 시장의 승자가 될지 지켜볼 일입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