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비탈릭 부테린 "PoS, 샤딩 갖춘 미래의 블록체인은 현재보다 수천배 효율적"

"블록체인 위에 정보를 올리는 과정이 점점 쉬워질 것"

  • 민서연 기자
  • 2018-12-12 11:43:26
비탈릭 부테린 'PoS, 샤딩 갖춘 미래의 블록체인은 현재보다 수천배 효율적'

이더리움의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지분증명(PoS·Proof of Stake) 방식을 기반으로 하고, 샤딩을 갖춘 미래의 블록체인이 현재보다 수천 배는 효율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비탈릭 부테린은 개인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현재는 비효율적이라고 느끼는 블록체인 위에 정보를 올리는 과정들이 앞으로 점점 더 받아들이기 쉬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글을 부테린이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단상을 적은 시리즈 중의 하나로, 부테린은 일련의 글들을 통해 확장성 향상(운영비용 절감)과 사용자 경험 디자인(UX) 향상이 블록체인 사용을 극대화 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부테린은 또 “지난 70년간 컴퓨터가 단위 계산 당 1조 배는 저렴해졌다”며 “블록체인은 물리적 비용 절감이 아닌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작업증명(PoW·Proof of Work) 방식의 이더리움은 지분증명(PoS) 방식을 응용, 병행하는 형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PoS 방식은 각 노드들의 채굴능력이 아닌 보유 지분(이더리움 예치금)을 기반으로 블록생성 등의 의사결정에 참여하기 때문에 무의미한 해시파워 경쟁이 필요하지 않다. PoS로 전환하기 위해 이더리움에서 도입하려는 기술 중 하나가 앞서 부테린이 언급한 샤딩이다.

샤딩은 기존 블록체인에서 생기는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다. 기존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 고안된 방법으로 메인체인에서 처리되어야 할 블록을 쪼개어 샤드라고 불리는 오프체인으로 분배한다. 이후 각 오프체인은 주어진 조각블록에 대한 유효성 검사를 마치고 서로 간 연결해서 결과를 통합한 뒤 메인체인과 다시 연결, 기존 블록체인에 온전한 블록을 연결한다. 이는 메인체인에 집중된 계산량을 분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랜젝션 처리량(TPS)를 증가시킬 수 있어 이더리움 성능을 개선할 수 있다.

비탈릭 부테린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데프콘4 컨퍼런스에서 이더리움 2.0의 로드맵을 발표하고 이더리움의 변화가 머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더리움 2.0은 우리가 지난 몇 년간 논의하고 연구한 것들을 하나로 합친 형태일 것”이라며 “이더리움의 비전은 머지않아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서연기자 mins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