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조진석 KB국민은행 센터장 "CBDC, 은행에게는 위기…역할 고민 중"

CBDC 연구 조직 마련…내년 파일럿 참여 예상
KODA 고객은 기업…1~2월 중 서비스 자동화 계획

  • 노윤주 기자 daisyroh@
  • 2020-11-27 13:44:47
조진석 KB국민은행 센터장 'CBDC, 은행에게는 위기…역할 고민 중'
27일 더 컨퍼런스 2020에서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오른쪽 두 번째가 조진석 KB금융그룹 IT기술혁신센터장 /사진=디센터

은행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를 위기 촉발 요소로 보고 있다. KB국민은행은 CBDC에 대응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조진석 KB금융그룹 IT기술혁신센터장은 27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더 컨퍼런스 2020' 행사에서 디지털자산 시대 은행의 역할을 설명했다.


그는 "CBDC는 은행에 위기"라며 "CBDC로 결제, 송금 모든 게 가능하다면 은행이 필요 없어진다"고 말했다. 조 센터장은 "세상이 변하고, 사용자가 선택한다면 변화는 막을 수 없다"며 "전통 은행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KB국민은행도 내부에 CBDC 연구 조직을 마련하고,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조 센터장은 "한국은행이 내년 CBDC 파일럿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시중 은행들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일럿을 하고 나면 은행의 CBDC 활용 방법이 구체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와의 협력에 대해서는 트래블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금법 개정안에 따라 거래소들은 은행으로부터 실명인증 계좌를 발급받아야 한다. 발급 여부는 은행이 자금세탁방지(AML) 체계를 확인 후 결정한다.


조 센터장은 "거래소가 고객 지갑 주소를 투명하게 관리하고, 트래블룰, 자금세탁방지(AML) 등을 해결한다면 은행에선 거절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업계에서 노력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은 해시드, 해치랩스 등과 '한국디지털에셋(KOrea Digital Asset/KODA)'이라는 디지털자산 수탁기업을 설립했다. 조 센터장은 "KODA 고객은 기업"이라며 "내년 1~2월 중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윤주 기자 daisyroh@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