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코로나19와 사회적 거리두기, 암호화폐의 역할은 무엇?

코로나19로 생활 패턴 변하자 투자수단 및 결제수단으로 암호화폐 부상
암호화폐 검열 저항성 악용사례도 늘어…양성화 노력해야

  • 노윤주 기자
  • 2020-03-25 16:37:33
코로나19와 사회적 거리두기, 암호화폐의 역할은 무엇?
/출처=셔터스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각국 정부가 모임 및 외출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생활패턴이 바뀌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각국의 인식도 드러났다. 일부 국가에서는 이를 투자 수단으로, 또 다른 국가에서는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탈리아, 이동 제한 생기자 투자수단으로 비트코인 급부상…기부금 모금에도 활용
이탈리아에서는 비트코인이 새로운 투자 수단으로 급 부상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전국 이동 금지령을 내렸다. 또 비필수 업종의 사업장 운영도 전면 중단하도록 했다. 여기에 더해 업무 또는 건강상의 이유가 아니라면 거주지 밖을 벗어나는 것도 금지했다. 가족 및 친지 방문도 허용하지 않는다. 사실상 대다수 국민이 자가격리를 하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이탈리아 은행 방카 셀라(Banco Sella)는 자사 디지털 뱅킹 플랫폼 하이프(Hype)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집에만 있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동 제한과 기존 금융권에 대한 불안이 증가하면서 비트코인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관련 후원금을 비트코인으로 받기도 했다. 로마 거점지역 중 하나인 콜리 알바니(Colli Albani) 위원회는 적십자와 함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로 후원금을 모금한다고 밝혔다.

은행까지 문닫은 베네수엘라, 비트코인 거래량 증가
베네수엘라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전 국민에 자가격리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오프라인 은행도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이 문을 닫자 베네수엘라 국민들은 비트코인을 찾았다. 극심한 인플레이션을 겪으면서 화폐 가치가 추락한 베네수엘라에서는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찾는 수요가 꾸준히 있어왔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지난 3월 첫째 주부터 이 주 동안 로컬비트코인즈에서의 ‘볼리바르-비트코인’ 간 거래가 증가했고, 거래 금액은 340만 달러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로컬 비트코인즈는 각 국가의 법정화폐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구매할 수 있는 P2P 거래 사이트다.

비트코인, 이스라엘에서는 ‘검열 저항’ 수단으로
코로나19로 이동 동선에 대한 정부의 감시가 심해지자 비트코인을 이용해 사생활을 지키려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국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환자 및 접촉자들을 관리하기 위해 휴대 전화 위치 정보를 추적하는 안건을 승인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를 위해 대(對)테러 작전에 사용하던 디지털 기술을 민간에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이스라엘 교통부는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도 신분증과 교통카드를 연동해 사용해야 한다는 지침을 발표했다. 이동 동선 파악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다. 현지에서는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으로 돌아서더라도 정부의 검열은 계속될 것이라는 비관론도 나왔다. 이에 정부의 감시를 피할 수 있는 비트코인을 제3의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메니 로젠펠드(Meni Rosenfeld) 비트코인 엠바시 공동 설립자는 “비트코인 ATM을 이용하는 것이 검열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위기에 부상한 암호화폐 역할…양성화에 힘써야
코로나19로 대체 투자 수단으로의 암호화폐 역할과 검열저항성이 부각됐다. 다만 이런 특성을 악용해 불법적인 용도로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어, 양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증시가 폭락하자 음지에서의 암호화폐 거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졌다는 분석도 있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해외 은닉 자산을 국내에 반입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었다”며 “자산을 은닉하려는 부호들에게 암호화폐가 현금을 대체하는 수단으로 사용된 것”이라고 말했다.

표 대표는 “IT 기술이 발전하면서 90년대에 이르러서야 음지에서 이뤄지는 불법 자금 유통을 추적하기 시작했다”며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철저한 고객 신원 인증(KYC)을 진행한다면, 불법 자금 거래를 추적하기 쉬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