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Why?]자고 일어났는데 지갑에 KICK 토큰 888,888개가 들어온 이유는?

  • 조재석 기자
  • 2020-02-11 11:01:18
[Why?]자고 일어났는데 지갑에 KICK 토큰 888,888개가 들어온 이유는?
/출처=KICKEX 공식 홈페이지

지난 주말 몇몇 암호화폐 홀더는 황당한 경험을 했습니다. 자신의 암호화폐 지갑에 모르는 주소로부터 888,888개의 KICK 토큰이 전송된 겁니다. 9일 기준 88만 개의 KICK 토큰은 우리 돈 50만 원 정도였으며, 가격은 무섭게 올라 75만 원까지 올랐습니다. 대체 누가, 왜 대량의 토큰을 개인 지갑으로 보낸 걸까요?

우선 분명히 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앞서 말한 ‘KICK’ 토큰은 캐나다 국민 메신저 ‘Kik’의 토큰이 아닙니다. 지난 2017년 9월에 ICO(암호화폐 공개)를 진행했던 러시아 소재 ‘킥ICO’라는 팀이 발행하는 토큰입니다. 당시 킥ICO는 블록체인 기반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만들겠다며 2,300만 달러(270억 원)를 모금한 바 있습니다.

에어드랍 받은 KICK 토큰, 어떻게 팔 수 있나?
만약 88만 개의 토큰을 받았다면 가장 먼저 이런 생각이 드실 겁니다. ‘이거 어떻게 팔아야 하는 거지?’ 아쉽지만 이번에 에어드랍 받은 KICK 토큰은 한동안 판매할 수 없습니다. 정확히는 ‘전송(Transfer)’이 불가능합니다. 발행주체인 킥ICO가 이 기능을 막아놨거든요.

그렇다면 킥ICO는 왜 전송도 못 하는 토큰을 보낸 걸까요? 새롭게 여는 자사의 암호화폐 거래소 ‘킥엑스(KickEX)’를 홍보하고 신규 유저를 끌어들이기 위해섭니다. 킥ICO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동결된 토큰(Frozen token)은 일정 기간, 특정 조건이 충족될 때까지 잠겨있을 것”이라며 “토큰을 녹이는(토큰 이용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법은 킥엑스 거래소가 론칭한 뒤 공지사항을 통해 자세히 공개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킥엑스 거래소는 이번 해 2분기(4월~6월)에 정식 론칭할 예정입니다.

KICK 토큰, 왜 받은 걸까?
이상합니다. 에어드랍을 신청도 한 적 없는데 토큰을 보내다니요. 대체 무슨 속셈일까요? 사실 이 같은 ‘토큰 찔러넣기(?)’는 암호화폐 산업에서 흔히 활용되는 마케팅 수단입니다. 일단 암호화폐를 받게 되면 소유주는 해당 프로젝트에 관심을 두고 팔로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죠. 킥ICO는 토큰을 보낼 암호화폐 지갑을 선정한 기준을 밝혔습니다. △최근 30일 동안 암호화폐를 전송한 이력이 있는지 △인기가 높은 토큰을 구매한 이력이 있는지 등을 고려했다고 합니다. 거래소 지갑은 그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합니다.

토큰을 888.888개씩 보낸 이유는 간단합니다. 팔(八)은 중국에서 부와 재산을 의미하는 행운의 숫자입니다. 8이 많을수록 좋은 의미죠. 마침 킥엑스는 중국 춘절을 맞아 프로모션을 진행할 만큼 중국 트레이더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볼 수 있죠.

신선한 마케팅 전략? 혹은 스캠?
킥ICO는 이번 ‘프로즌 드랍’ 이벤트로 인해 톡톡한 마케팅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동안 35만 명 이상이 킥엑스 거래소 사전 등록을 마쳤고 지금도 숫자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불미스러운 일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킥 토큰 동결해제 하는 방법’이라는 이름으로 특정 공개키에 0.1ETH를 보내면 동결이 해제된다는 식의 사기(Scam)가 떠도는 것입니다. 이외에도 KICK 토큰을 받은 한 레딧(Reddit) 유저는 “나는 당신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지도 않을뿐더러 거래소에서 KYC(신원인증절차)를 진행할 생각도 없다”며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스팸 토큰이 없길 바란다”고 불만을 표했습니다.

개인의 지갑에 ‘거래할 수 없는’ 암호화폐를 전송하는 이벤트는 크립토 산업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독특한 마케팅 전략입니다. 마케팅 방법이 옳고 그르다는 따질 수 없겠지만, 분명한 점은 내 삶에 의도치 않았던 토큰이 끼어들었다는 점이네요. 신경 써야 할 것이 늘었습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