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아이온'서 프로젝트명 바꾼 OAN "실생활 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써야 한다"

  • 박현영 기자
  • 2019-12-10 15:45:20
'아이온'서 프로젝트명 바꾼 OAN '실생활 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써야 한다'
매튜 스포크(Matthew Spoke) OAN 대표./사진=OAN 제공

비교적 일찍 시장에 진입한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리브랜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프로젝트나 서비스 이름을 바꾸고 사업을 더 공격적으로 확장하는 것이다. 리플은 최근 자체 솔루션 ‘X Rapid‘의 브랜드명을 ’ODL’로 변경했다. 모나코는 지난해 프로젝트명 자체를 크립토닷컴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아이온(Aion)도 그런 프로젝트 중 하나다. 지난 2016년 일찌감치 시장에 진입한 아이온은 한때 코인마켓캡 기준 시가총액 60위권 내에 들 만큼 많은 투자자를 모았다.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한 아이온은 지난해 4월 메인넷을 출시했다. 하지만 아이온은 이런 인지도를 포기하고 지난달 프로젝트명을 ‘오픈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Open Application Network, OAN)‘로 변경했다. 아이온이 리브랜딩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리브랜딩 이유는? “‘실생활 문제 해결’ 목표 보여주기 위해”
매튜 스포크(Matthew Spoke) OAN 대표는 디센터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브랜드명은 바꿨으나 OAN은 아이온이 지난 3년 반 동안 개발해온 플랫폼의 연장선”이라며 “단지 블록체인 기술을 쓰는 데에 방점을 두지 않고 실생활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목표를 뚜렷하게 나타내기 위해 브랜드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그는 “OAN은 서비스들이 단순히 블록체인 기술을 쓰게끔 하려는 게 아니라, 사업상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블록체인 기술이 유용하다는 것을 보여주려고 한다”며 새로운 포부를 전했다.

매튜 대표는 지금까지 수많은 블록체인 플랫폼이 나왔지만, 이 플랫폼이 시장에서 실제 수요를 창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부분 서비스가 현존하는 서비스의 탈중앙화 버전을 만드는 데에만 집중하고, 실생활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해결하고 싶은 실생활의 문제로는 온라인 플랫폼 시장의 문제를 꼽았다. 매튜 대표는 “우버,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상 이해당사자 간 경제적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전했다.

OAN은 플랫폼 이해당사자 간 균형을 조정할 수 있도록 오픈 이코노미, 오픈 거버넌스, 오픈 아이덴티티, 오픈 펀딩 등의 기능을 도입했다. 오픈 이코노미는 OAN상 참여자들이 맞춤형 자산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며, 오픈 거버넌스는 네트워크상 의사 결정을 참여자들의 투표로 진행하는 기능이다. 또 오픈 아이덴티티는 OAN 참여자들이 개개인의 프로필을 지닐 수 있게 하는 기능이며, 오픈 펀딩은 OAN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다.

블록체인 개발자 아니더라도 편하게 디앱 개발… 개발자 SDK ‘오픈 키트’
OAN은 리브랜딩과 함께 개발자 SDK인 ‘오픈 키트(Open Kit)’를 출시했다. 매튜 대표는 “기존 아이온에 비해 개발자들이 좀 더 편하게 디앱(DApp,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며 “OAN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앱을 개발하는 게 편해진 만큼 실생활 서비스도 많이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오픈 키트는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지갑 등 암호화폐 관련 프로젝트 개발자들을 위한 SDK는 아니다. 매튜 대표는 “오픈 키트는 블록체인 개발자가 아닌 개발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키트”라며 “온라인 마켓 플레이스 등 이해당사자 간 불균형 문제가 있는 기존 서비스에 탈중앙화 인프라를 제공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오픈 키트를 사용하는 개발자들은 기존 아이온 플랫폼에서 사용되던 아이온 코인(AION)으로 사용료를 낸다. 매튜 대표는 “기존 아이온 프로젝트를 지지했던 스테이커(Staker)에게 보상을 주기 위해 개발자들이 아이온 코인으로 사용료를 내게끔 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태어난 OAN, 해결 과제는?
리브랜딩과 함께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했지만, 해결 과제도 있다. OAN은 일찌감치 메인넷을 선보였음에도 불구,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인지도가 높지 않다. OAN을 기반으로 개발된 디앱 중 많은 사용자를 끌어들인 서비스도 찾아보기 어렵다. 이에 대해 매튜 대표는 “지난 3년여간 좋은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개발에 집중해왔고, 이번 리브랜딩과 함께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고 말했다.

개발자 키트를 출시한 만큼 개발자들을 끌어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이더리움, 코스모스 등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들은 개발자들끼리 자체 커뮤니티를 구축해 플랫폼 성능 향상을 이끌고 있다. 매튜 대표는 “OAN 개발 담당인 아만 알람(Aman Alam) 주도로 개발자 인력을 끌어들이는 데에 투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앞서 언급했듯 블록체인 시장이 아닌 기존 시장에서도 OAN 플랫폼이 필요한 개발자들이 있으며, 이들을 끌어들이는 데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매튜 대표는 내년 한국 시장에서의 마케팅을 강화해 개발자 커뮤니티를 구축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전 세계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이 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전 세계 개발자들이 OAN을 쓸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