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프롭테크 스타트업 '카사', 신한금융투자 등으로부터 70억원 투자 유치

  • 도예리 기자
  • 2019-10-18 09:35:21
프롭테크 스타트업 '카사', 신한금융투자 등으로부터 70억원 투자 유치
출처=카사.

프롭테크 스타트업 카사(KASA)가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18일 카사는 이번 투자 라운드에 우미건설, KEB하나은행, 신한금융투자, AF인베스트먼트, KCLAVIS 등 국내외 기관투자자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 라운드는 우미건설이 주도했다. 지난해 카사는 카카오벤처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본엔젤스, 매쉬업엔젤스, 퓨처플레이-산은캐피탈 등 국내 벤처캐피털(VC)로부터 33억 원의 초기(시드) 투자를 받았다. 이번 투자 유치로, 카사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00억 원을 넘기게 됐다.

카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부동산 유동화 수익증권을 일반 투자자에게 발행 및 유통하는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은행과 부동산 신탁사가 상업용 부동산을 담보로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디지털화해 발행한다. 일반 투자자는 카사 플랫폼에서 소액으로 이 증권을 사고팔 수 있다.

그간 일반인이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하려면 부동산 펀드나 리츠(REITs)를 이용해야 했다. 다만 이는 위탁 투자와 가깝다. 투자 대상을 직접 정할 수 없고, 수수료 부담도 크다. 카사는 일반 투자자가 소액만으로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지난 5월 카사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 한국토지신탁, 한국자산신탁, 코람코자산신탁 등이 카사와 공동신청사로 참여해 함께 선정됐다.

예창완 카사 대표는 “카사 플랫폼으로 국민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상업용 부동산에 간접투자 할 수 있도록 서비스 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