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D.FINE]정대선 현대BS&C 사장 "4차산업기술의 보안 강화에 블록체인은 필수다"

새로운 메인넷 '프라이데이'로 승부수…IoT 영역 노린다

  • 노윤주 기자
  • 2019-09-30 17:00:20
[D.FINE]정대선 현대BS&C 사장 '4차산업기술의 보안 강화에 블록체인은 필수다'
정대선 BS&C 사장 / 사진=디파인 컨퍼런스 제공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한 에이치닥이 새로운 메인넷과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으로 영역 확장을 노린다.

30일 정대선 사장은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코리안블록체인위크(KBW 2019)의 메인 행사 디파인(D.FINE)에 참석해 “현대BS&C에서 건설·IT 분야 사업을 두루 진행하다 보니 ‘보안’이 문제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정부에서도 핵심동력으로 추진하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기술의 보안성 강화를 위해서라도 블록체인의 등장은 필연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에이치닥은 다양한 성공사례를 통해 블록체인 시장에 진입할 것”이라며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지만,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에이치닥은 합의 알고리즘을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PoS)으로 변경한 새로운 메인넷 ‘프라이데이’를 공개했다. 에이치닥은 현재 내부 비공개로 프라이데이 테스트넷을 운영 중이다. 11월 중 내부 테스트를 마치고 공개 베타 버전을 공개할 계획이다. 내년 1분기, 정식 버전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니콜라 자케(Nicolas Jacquet) 에이치닥 마케팅 디렉터는 “에이치닥은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을 지향한다”며 “빠른 속도를 위해 PoS를 채택했고, 2초의 블록 생성 시간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케 디렉터는 “현대가(家)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솔루션을 계속 공급할 것”이라며 “현재 자동차 계열사와 제조 관련 블록체인 솔루션을 개발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게임 사용자들은 젊고, 기술 이해도가 높고, 암호화폐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e-스포츠 등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 사용자들과 소통할 것”이라고 게임 부분으로의 영역 확장을 암시했다.

에이치닥은 글로벌 사업을 위해 비트렉스, 라토큰 등 해외 거래소에 코인을 상장할 계획이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