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겐슬러 美 SEC 위원장 "가상자산, 서부 시대와 같아...강력한 관리·감독 필요"

"가상화폐 시장 투자자 충분히 보호 못받아

가능한 범위에서 감독 권한 계속 행사할 것"



미국 금융규제 당국 수장이 가상화폐 시장을 ‘서부 무법 시대’에 비유하며 강력한 관리·감독 권한을 행사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가상화폐가 규제의 공백에 놓여 있는만큼 투자자 보호를 위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게리 겐슬러(사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은 지난 3일(현지시간) 열린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가상화폐와 관련해 SEC가 "가능한 범위에서 우리의 권한을 행사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그는 "가상자산과 관련해 몇몇 규정들은 아주 잘 만들어져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 분야에 (규제)공백이 좀 있다. 우리는 (가상화폐) 거래, 상품, 플랫폼이 규제 공백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의회로부터 추가 권한을 승인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 시절 학생들에게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을 강의했다. 이같은 전력 탓에 그는 친(親) 가상화폐 인사로 분류됐다. 하지만 SEC 위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투자자 보호와 관련해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SEC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감독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표적이다.

겐슬러 위원장은 이날 포럼에서 “지금 우리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투자자들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며 "솔직히 무법천지였던 서부 시대와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상화폐 시장에서) 투자자들을 보호할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상화폐 시장이 투자자 사기와 시장조작에 취약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인들이 탈중앙화 금융(DeFi) 플랫폼 등에서 가상화폐를 사고, 팔고, 빌리고 있지만 투자자 보호에서는 공백이 크다"고 주장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관심을 모았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 여부에 관해선 별다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SEC는 여러 건의 비트코인 ETF 신청에 대한 결정을 계속 연기하고 있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홍유진 기자
rouge@decenter.kr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