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스코프에 딱 걸린 코스모…클레이튼 비앱들 떨고 있나?

스코프 기능 업데이트 하자 코스모 추가 발행량 바로 드러나
블록체인 이전 시 발행량 재설정 가능해 투자자 불안 고조

  • 노윤주 기자 daisyroh@
  • 2020-07-10 17:28:05
스코프에 딱 걸린 코스모…클레이튼 비앱들 떨고 있나?
/출처=셔터스톡

클레이튼이 블록체인 탐색기 스코프를 출시하면서 코스모코인(코즘·COSM)의 추가 발행량이 드러났다. 이더리움 기반인 ERC-20에서 클레이튼 기반인 KCT로 암호화폐를 교체발행 하면서 총유통량 설정을 변경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투자자들은 코즘과 같은 사례가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내비치고 있다.


코즘 5억 개 몰래 발행한 코스모…클레이튼 스코프 업데이트에 바로 '들통'


클레이튼 스코프가 블록체인 탐색기의 기능을 시작한 것은 지난달 29일이다. 스코프가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KCT 기반 토큰의 전송 내역, 잔고 현황, 유통량, 발행량 등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그러자 코즘의 실제 발행량이 알려진 발행량보다 많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백서에 따른 코즘의 총발행량은 10억 개이지만, 스코프에는 15억 5,700개로 나와 있었다. 논란이 불거지자 코스모체인 측은 "2020년 인플레이션 물량 1억 1,000만 개와 공유하지 못한 추가 발행 물량 3억 4,900만 개가 있다"고 시인했다. 3억 4,900만 개는 개발, 마케팅 등 사업적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추가 발행한 것이다.


코스모체인 측이 추가 발행 물량 3억 4,900개를 순차 소각하기로 하면서, 10일 현재 스코프에 나와 있는 코즘 총 발행량은 12억 700만 개다.


스코프에 없는 클레이튼 비앱 많아…'코즘 사례 재현될까' 투자자 불안


코즘 논란이 거세지자 타 클레이튼 비앱에도 관심이 쏠렸다. 투자자 몰래 암호화폐를 추가 발행한 프로젝트가 또 있지 않겠냐는 의심에서다.


이더리움 등 기존에 사용하던 블록체인에서 클레이튼으로 메인넷을 이동할 때 암호화폐 총발행량을 프로젝트 임의로 변경할 수 있다. 코드를 새롭게 짜는 것이기 때문에 발행량도 이 때 바꿀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존 블록체인에서 클레이튼으로 블록체인을 옮겨갈 때 새로 계약(컨트랙트)을 설정하게 된다"며 "이 과정에서 총발행량을 재설정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 동안 이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던 이유는 스코프가 불과 2주 전부터 유통량 및 거래 추적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현재 스코프를 통해 추적할 수 있는 '인증된 암호화폐'는 총 10개다. 인증된 암호화폐란 프로젝트가 직접 발행한 게 맞다고 확인된 암호화폐다. 퍼블릭 블록체인 특성상 누구나 동명의 암호화폐를 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진위 여부 확인을 위해 생긴 기능이다.


지난해 10월 업데이트된 클레이튼 비앱 이니셜 서비스 파트너사(ISP)는 총 47개다. 이 중 사업을 종료한 왓챠의 CPT 등을 제외하더라도 3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스코프 등록을 앞두고 있다. 이 과정에서 코즘과 같은 사례가 추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한 암호화폐 투자자는 "코즘을 통해 블록체인을 이동하면서 총발행량을 재설정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아직 스코프에 올라오지 않은 비앱 중 코즘같은 사례가 추가로 있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1 개 추가 발행된 힌트토큰…"소각 테스트 중 발생한 해프닝" 해명


최근에는 힌트체인의 힌트토큰(HINT)이 발행량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힌트체인은 지갑 이동 중 발생한 오류 때문이라고 이를 적극 해명했다. 클레이튼 스코프에 따르면 힌트토큰 총 발행량은 10억 1개다. 알려진 발행량보다 1개 더 많다.


발행량 논란에 대해 힌트체인 측은 재단 지갑에 영구 락업했던 힌트체인을 소각하기로 하면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정지웅 힌트체인 대표는 "정식 소각에 앞서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1개를 추가 발행해 소각을 테스트했다"며 "발행에는 성공했지만, 소각에 실패해 1개가 남게 됐다"고 말했다. 기술적 오류였을 뿐, 실제 유통을 위해 토큰을 발행한 게 아니라는 입장이다. 힌트토큰 총발행량이 10억 개인 것은 변함없다고도 강조했다.


힌트체인 재단 지갑에서 거래소로 토큰이 대량 이동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정 대표는 "최근 있었던 토큰 대량 이동은 힌트체인 전용 지갑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발생한 것"이라며 "지갑을 클립으로 일원화하는 과정에서 기존 지갑에 남아 있던 고객의 힌트체인을 수동으로 이동시킨 것이고, 거래소로 이동한 게 아니"라고 말했다.




/노윤주 기자 daisyroh@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