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BUIDL ASIA 2019]‘No Coin, No Public’ SK텔레콤, 신뢰와 실용성에 집중한다

  • 조재석 기자
  • 2019-07-22 12:18:30
[BUIDL ASIA 2019]‘No Coin, No Public’ SK텔레콤, 신뢰와 실용성에 집중한다
SKT 소프트웨어랩스 이강원 소프트웨어랩스장 및 상무 /사진=조재석 기자

“SK텔레콤 블록체인 사업에 대해서는 두 가지만 기억해주시면 됩니다. 바로 No Coin, No Public입니다.”

22일 노보텔 앰버서더 강남에서 열린 ‘비들아시아(BUIDL ASIA) 2019’에서 이강원 SK텔레콤 소프트웨어랩스장 및 상무는 SKT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STON Ledger‘를 처음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강원 상무는 “그동안 블록체인은 코인과 관련해 거품이 심했고, 기술 자체에 대한 회의주의가 있었다”며 “SKT가 코인을 만들지 않고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만들게 된 이유는 신뢰와 실용성을 확보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STON Ledger는 하이퍼레저 패브릭을 기반으로 하며 BFT(비잔틴장애허용)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한다. 이 상무는 또한 “실용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SK텔레콤는 오라클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상무 설명에 따르면 STON 네트워크를 활용해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종류로는 △랜덤넘버 △IPFS(탈중앙화 웹프로토콜) △타임 서비스 △URL GET △키 스토리지 등이다.

이 상무는 특히 STON Ledger를 활용한 탈중앙식별자(DID, Decentralized Identifiers) 서비스에 중점을 뒀다. 국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공인인증서, 여권 등은 중앙화된 통제를 받고 있다. DID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의 분산원장기술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 증명하는 방식이다. 또한 사용자가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상무는 “DID 방식을 사용하기 위해선 데이터를 소유한 사람이 자기 자신임을 증명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라며 “모든 사람이 보유한 핸드폰 번호는 자신을 증명할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 될 수 있고, SKT는 통신사이므로 이를 검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개인이 DID를 소유하고 통신사가 핸드폰 번호를 통해 검증해줄 수 있다면 이름, 생일, 국적뿐 아니라 현재 IT 시스템에서 요구되는 모든 정보를 사용자가 관리할 수 있다는 게 이 상무의 설명이다.

이 상무는 “DID 서비스서 활성화되면 졸업증명서, 금융 거래 등 폭넓은 활용처를 가질 수 있다”면서 “향후 SK텔레콤은 OK캐쉬백 등의 범위를 확대해 SK 그룹 내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