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미래는 우리가 이끈다” 파운더스 2019에서 탄생한 '블록체인 주니어'

파운더스 2019를 통해 새롭게 배운 점은? ‘현장의 목소리’
실제로 들어온 ‘블록체인 업계’, 현실 접목 가능성 바라보고 실무진의 노하우 배운다
나만의 색깔로 블록체인의 미래 그린다

  • 원재연 기자
  • 2019-03-15 10:19:55
“미래는 우리가 이끈다” 파운더스 2019에서 탄생한 '블록체인 주니어'
왼쪽부터 김형석, 권영준, 조은희, 김가온누리빛 학생 / 사진 = 원재연 기자

“지금은 탈중앙화로 가는 과도기인 것 같아요. 과도기이기 때문에 더욱 사람들이 블록체인을 몰라도 알음알음 생활에 스며들면서 편리함을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블록체인 서비스들을 제공하는, 그런 일을 하는 기업에서 앞으로 일하고 싶어요”

2019년도 블록체인 업계를 새로이 이끌어나갈 꿈나무들이 탄생했다. 지난달 디센터유니버시티와 고려대학교 SW중심사업단, 고려대학교 블록체인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한 대학생 블록체인 교육 프로그램 ‘파운더스 2019’ 수강생 80여 명 중 4명의 학생들은 블록체인 업계를 몸소 체험하기 위해 인턴십에 도전했다.

이들은 ‘파운더스2019’를 통해 무엇을 배우고, 어떻게 블록체인 업계 속으로 뛰어들게 되었을까? GXC에서 개발분야 인턴으로 근로하는 조은희 남서울대학교 학생, 디센터유니버시티 기획 인턴 김형석 서강대학교 학생, 토큰뱅크에 입사하게 된 권영준 한국외국어대학교 학생, 그리고 블록체인 물류 플랫폼 템코에서 인턴 중인 김가온누리빛 서울대학교 학생이 전하는 블록체인 업계 ‘입문기’를 들어봤다.

파운더스 2019를 통해 새롭게 배운 점은? ‘현장의 목소리’
학생들이 가장 많이 꼽은 파운더스의 장점은 ‘실무 경험’이다. ‘파운더스 2019를 통해’ 블록체인 업계의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강사진과 멘토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아이디어 단계를 넘어 직접 디앱(DApp)을 기획해 보는 새로운 경험을 겪을 수 있었던 것. 컴퓨터 전공인 조은희 학생은 “평소 해볼 수 없던 기획 단계를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업계에서 이미 일을 하고 계신 유명한 강사진들을 접할 수 있다는 점 또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김형석 학생 또한 “일반인은 모르는 블록체인 산업계의 현주소, 전망을 들을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같은 관심사를 가졌지만 다른 전공을 공부하는 학생들과의 만남 또한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다. 조은희 학생은 “매일 기술적인 방면에서의 블록체인 이야기를 듣다가 개발이 아닌 경영, 경제학 등 다양한 분야의 친구들을 만나 토큰 이코노미 등 색다른 시각으로 블록체인을 바라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형석 학생은 “팀과 함께 오롯이 ‘블록체인’에만 빠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기술이나 코딩, 한 분야에 대해 배우는 것이 아니라 현업을 겪을 수 있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미래는 우리가 이끈다” 파운더스 2019에서 탄생한 '블록체인 주니어'
조은희 학생

실제로 들어온 ‘블록체인 업계’, 현실 접목 가능성 바라보고 실무진의 노하우 배운다
이론과 현실은 언제나 다르다. 밖에서 바라보는 화려한, 또는 최첨단의 기술진으로 구성된 암호화폐·블록체인 업계의 모습과는 달리 호수 속 백조의 다리처럼 빠르게 발길질하고 있다. 시장 참여자가 되어 겪어 본 학생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성장 중인 블록체인 산업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하고, 함께 업계 발전을 이끌어나갈 수 있다는 사실에 매료되었다고 입을 모은다.

김형석 학생은 디센터 유니버시티 블록체인 미디어·교육 사업기획 인턴에 재직 중이다. 그는 “토큰 이코노미를 두루뭉술한 형태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사업적으로 검토하고 실제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인지를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키울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대학교 때는 실제로 적용될 수 있는지 여부를 고려하지 않고 아이디어를 방출했다면, 이제 현실 비즈니스로 접목될 수 있는 사업인지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는 것.

권영준 학생은 이전에도 다른 ICO 프로젝트에서 커뮤니티 매니저로 일한 경험이 있다. 이후 ‘파운더스 2019’ 교육을 경험한 뒤, 체계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갖춘 블록체인 서비스 기업 헥슬란트의 서비스 운영팀에 정식으로 입사했다. 헥슬란트는 블록체인 금융 서비스 기업 토큰뱅크를 운영 중이며, SK텔레콤의 모바일 지갑 시럽월렛으로도 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그는 “이전부터 금융에 많은 관심이 있었고, 블록체인과 금융이 만난 새로운 형식의 회사에 입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이 회사가 (블록체인 버전의) 카카오뱅크가 될 때까지 다니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블록체인 물류 플랫폼 기업 템코에서 근무 중인 김가온누리빛학생은 파운더스 2019 참여 직전인 지난해 12월에 제대했다. 백서, 스팀잇을 보며 공부하던 그는 파운더스의 생생한 실무진들의 경험담을 듣고 인턴십에 참가하게 됐다. 김가온누리 학생은 “옆에서 워크프로세스를 배우고, 리서치 업무를 하고, 나만이 제공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기도 한다”며 “서당개처럼 옆에서 열심히 많은 것을 보고 배우면서 블록체인 기획자로의 길을 걷고 싶다”고 말한다.

“미래는 우리가 이끈다” 파운더스 2019에서 탄생한 '블록체인 주니어'
권영준, 김가온누리빛 학생

나만의 색깔로 블록체인의 미래 그린다
블록체인 업계에 이제 막 진입한 그들의 여정은 이제 시작되었다. 산업의 태동과 함께 진입한 만큼 블록체인에서 미래의 가치를 찾고, 자신만의 목표를 가지고 업계를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조은희 학생은 “ERC-721과 같이 그것만의 가치가 있는 토큰을 만드는 개발자가 되고 싶다”며 “앞으로 파운더스를 수강하는 학생들 또한 이를 통해 스스로 더 성장하고, 시장을 키우는 데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고자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가온누리빛 학생은 “2000년대의 닷컴 열풍처럼 블록체인은 새로운 10년을 열 산업이라고 생각한다”며 “더 많은 학생이 이 분야에 진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