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KT, 김포시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만든다

김포시 공무원 대상 시범사업 진행 후 4월 서비스 론칭

  • 민서연 기자
  • 2019-02-14 09:46:31
KT, 김포시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만든다

KT가 경기도 김포시의 ‘지역화폐 플랫폼 운영대행 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KT와 김포시는 내주 지역화폐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4월 중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14일 KT에 따르면 김포시는 지역자금의 선순환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간 11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을 추진해왔다. KT는 불법유통 차단 및 모바일·카드 결제가 가능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제안했으며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KT와 김포시는 3월 김포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한 후 4월 정식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간 110억원 규모의 김포시 지역화폐에는 일반발행 분을 비롯해 청년수당, 산후조리비 등 각종 정책수당도 포함된다. 김포시는 김포시민들의 참여 확대 및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해 김포시 지역화폐 명칭 공모전을 진행 중이며, 당선자에게는 김포시 지역화폐를 제공한다.

KT가 김포시에 제안한 지역화폐 플랫폼에는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토큰 기술 K-Token이 적용됐다. K-Token은 사용지역 및 업체, 권한, 기간 등의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해 발행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김포시 지역화폐의 경우 김포지역에 속한 가맹점에서만 결제가 가능하고,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 지역화폐 취지에 맞지 않는 일부 가맹점에서는 사용이 제한되는 식이다.

KT 지역화폐 플랫폼은 모바일 앱 기반의 QR결제 시스템도 제공한다. IT 취약계층을 고려한 카드 결제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하여 사용자의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가맹점주는 결제 후 자신의 은행계좌로 현금환전을 신청 할 수 있으며, 수수료는 없다.

KT는 하동군, 남해군, 울산시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지역화폐 사용 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지자체의 특산물, 관광산업 등 다양한 사업 연계 솔루션도 제공을 계획 중이다.
/민서연기자 mins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