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선거 때마다 불거지는 부정선거 의혹...주목받은 블록체인 기술

블록체인 활용하면 투표 결과 위변조 불가
하지만 해킹 피해 가능성 있어
개표 과정 블록체인 상에 기록
신뢰도 높이는 방안 제시

  • 김정우 기자
  • 2021-02-16 17:33:18
선거 때마다 불거지는 부정선거 의혹...주목받은 블록체인 기술
사진출처=셔터스톡

전 세계적으로 부정선거 논란이 뜨겁다. 지난해 11월 미국 대선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제기한 선거 조작 의혹으로 얼룩졌고, 미얀마에서는 부정선거를 빌미로 일어난 쿠데타로 인해 시위대와 군부 간 물리적 충돌까지 발생했다. 우리나라에도 지난 4.15 총선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는 음모론이 확산되기도 했다.


이처럼 부정선거 논란이 잇따르면서 ‘블록체인 투표’가 기존 선거 시스템의 대안으로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블록체인 상의 데이터 조작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블록체인은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가 거래 내용이 적힌 장부를 공유하는 ‘분산원장(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기술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데이터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선거 결과 확인 시간을 단축할 수도 있다. 선거가 끝나는 동시에 개표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미국 대선에서 논란의 시발점이 된 '붉은 신기루 현상(개표 초반 공화당이 우세했지만 최종 결과는 민주당 우세로 마무리된 현상)'도 예방할 수 있다.


실제로 블록체인 기술을 투표 시스템에 접목하려는 시도는 계속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해 전 국민이 참여한 개헌 투표에 블록체인 시스템을 활용한 바 있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블록체인 투표 시스템이 오히려 선거 조작에 악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메사추세츠 공대(MIT) 연구팀은 지난해 11월 논문을 발표해 “블록체인 시스템이 공격을 받으면 수 백만 표가 조작되거나 삭제될 수 있다”면서 “일반 투표보다 취약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또한 블록체인 상의 데이터는 추적이 가능하기 때문에 투표의 익명성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문제도 있다.


이 같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새로운 접근법도 생겨나고 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15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밸리데이터(Validator, 검증인)와 개발자 단체 프리톤(Free TON)의 활동 내용을 소개하며 투표가 아니라 개표 과정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해 신뢰성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개표 과정을 블록체인 상에 기록해서 모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신뢰도를 높이자는 주장이다. 프리톤은 지난해 11월 개표 감사 소프트웨어 개발 대회를 여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 프리톤 회원은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남미 여러 국가에서 대선이 예정돼 있는데 선거 결과에 대한 불신으로 인해 폭력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선거 결과를 검증한다면 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우 wo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