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센터 오픈클래스]"DID로 '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하기'의 한계을 극복한다"

디센터 유니버시티 '탈중앙화 금융(DE-FI)서비스 살펴보기'
하재현 메타디움 이사 "DID 활용하면 어느 서비스든 연계 가능해"

  • 도예리 기자
  • 2019-07-04 15:54:46
[디센터 오픈클래스]'DID로 '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하기'의 한계을 극복한다'
하재현 메타디움 사업개발 이사가 디센터유니버시티 오픈클래스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김연지 기자.

“현재 아이디(ID) 모델은 개인에게 데이터 주권을 완전히 돌려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3일 디센터유니버시티가 진행한 ‘탈중앙화 금융(DE-FI) 서비스 살펴보기’ 오픈클래스에서 하재현 메타디움(metadium) 사업개발 담당 이사는 ‘DE-FI를 위한 DID’를 주제로 발표하며 이렇게 말했다.

하 이사는 DID를 ‘분산화된 식별자(Decentralized Identifier)’로 정의했다. 그는 “분산화되어 있다는 건 다른 중개 기관이나 제3자에게 내가 나임을 증명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를테면 페이스북 같은 거대 기업이 수많은 사람의 개인정보를 중앙화된 방식으로 관리하는 현재 모델과 달리, DID는 그 주체가 ‘분산화’돼 개인 한 명 한 명이 자기 정보를 관리한다는 뜻이다.

그는 ‘페이스북으로 로그인하기’를 예로 들며 현재 ID 모델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페이스북 계정만으로 회원 가입이 가능하다. 문제는 페이스북 계정 정보를 해당 사이트로 옮기는 과정에서 중간에 누군가 정보를 가로챌 위험이 있다는 점이다. 또 페이스북이 특정 홈페이지에 대한 연동 서비스를 중단하면 해당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하재현 이사는 “중개자라 할 수 있는 페이스북이 개인정보에 대한 통제권을 갖는 형태”라며 DID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서비스를 활용하든 내가 ‘나’라는 걸 증명할 수 있다는 게 DID란 개념”이라며 “DID를 통해 개인정보 생성 및 조회, 업데이트와 삭제까지 모든 과정에 데이터 주인인 내가 관여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테크핀(TechFin) 기업에 대비해 기존 금융권에서도 DID를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테크핀이란 ICT 기업이 기존 서비스에 금융서비스를 접목한다는 의미다. 카카오페이가 단적인 예다. 하 이사는 “DID를 개발하면 특정 플랫폼에 묶이지 않아도 된다”며 “(이를 통해) 어떤 서비스든 연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즉 DID를 이용하면 A 은행 플랫폼에 ID를 만들어 그 안에서만 서비스를 사용하는 현재 방식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메타디움은 코인플러그 자회사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원 플랫폼 프로젝트다. 지난 4월 ‘탈중앙화 아이덴티티 재단(Decentralized Identify Foundation, DIF)에 합류했다. DIF는 개발자 중심 비영리 단체다. 탈중앙화된 신원 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만들어졌다. 마이크로소프트, IBM, 액센츄어(Accenture) 등이 참여하고 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