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삼성SDS, 블록체인 기술로 초연결시대 물류산업 이끈다

관세청 수출통관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수출 정보 간 연계성 확보”
수산물 이력도 블록체인으로 관리…구매자, QR코드로 유통과정 확인 가능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 간 상호운영성 확보가 목표
여러 플랫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딜리버 프로젝트 진행 中

  • 박현영 기자
  • 2019-03-14 17:26:09
삼성SDS, 블록체인 기술로 초연결시대 물류산업 이끈다
14일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첼로컨퍼런스 2019’에서 정태영 삼성SDS 첼로플랫폼팀 프로가 발표하고 있다.

‘서플라이 체인(상품 공급망)’은 블록체인 기술이 잘 쓰일 수 있는 유망 분야로 꼽힌다. 데이터 위·변조를 방지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각 공급 과정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머스크, 월마트 등 물류 유통 대기업들은 이미 블록체인 기술을 서플라이 체인에 적용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삼성SDS 역시 블록체인 물류 산업에 활발히 나서고 있다. 정태영 삼성SDS 첼로 플랫폼 팀 프로는 14일 판교 삼성SDS에서 열린 ‘첼로 컨퍼런스 2019’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은 아니지만, 물류 산업의 핵심인 공급망은 블록체인이 필요한 분야”라고 설명했다.

삼성SDS의 블록체인 기술은?…“관세청·ASK수출협의회와 물류 산업에 접목”
삼성SDS는 지난해 관세청, ASK수출협의회 등과 함께 물류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기 시작했다. 관세청이 시범운영 중인 블록체인 기반 수출통관 서비스에는 삼성SDS의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가 활용됐다. 정 프로는 “우리나라 관세청이 국제 물류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서비스”라며 “시범운영 결과 여러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 프로가 밝힌 블록체인 기반 수출통관 서비스의 성과는 △납품 일정, 통관 정보 등 여러 정보 간 데이터 연계성 확보 △데이터 이중입력 최소화 △데이터 불일치 방지 △데이터 위변조 방지를 통한 수출서류 위조사기 예방 등이다. 정 프로는 “수출기업, 관세청은 물론 수출서류 위조로 피해를 입었던 은행들까지 이점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국내 수산가공업체로 구성된 ASK수출협의회와의 사업도 성과를 창출해냈다. 정 프로는 ASK수출협의회에 블록체인 기술을 제공한 이유에 대해 “수산물의 지속 가능 생산과 양식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지면서 수산물이 소비자에게 도달하는 전 과정이 투명해야 한다는 인식이 자리 잡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삼성SDS는 구매자가 수산물 입식부터 선별, 포장 출하까지의 전 이력을 QR코드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해당 이력은 모두 블록체인 상 데이터로 저장된다.

삼성SDS, 블록체인 기술로 초연결시대 물류산업 이끈다
14일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첼로컨퍼런스 2019’에서 한승엽 삼성SDS 첼로플랫폼팀 프로가 발표하고 있다.



“초연결시대에 알맞은 블록체인 물류 산업 이끌겠다”
두 가지 서비스로 개념검증(PoC)를 마친 삼성SDS의 목표는 블록체인 물류 산업을 초연결 시대에 알맞은 방향으로 이끄는 것이다. 한승엽 삼성SDS 첼로 플랫폼 팀 프로는 “물류 공급망 간에도 초연결이 필요하다”며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 간 연계성이 확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하이퍼렛저 패브릭, 이더리움 등 서로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 위에 구축돼있는 물류 공급망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딜리버 플랫폼’이라는 플랫폼 연계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한 프로는 “물류 업계의 여러 플랫폼을 딜리버 플랫폼상에서 한 번에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하이퍼렛저 패브릭과 이더리움 블록체인 간 상호 운영성을 확보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한 프로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 간 정보가 공유될 수 있도록 개념검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콘퍼런스에 참석한 송상화 인천대학교 교수 역시 블록체인 기술이 물류 산업에서 중요하게 쓰일 수 있음을 강조했다. 송 교수는 “올해 물류 산업의 화두는 디지털 전환”이라며 “이 핵심에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아직 기술적인 한계를 극복해야 하지만, 공급망 기업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상당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