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에 출사표 던진 사슬, 경쟁력은?

PoR 합의알고리즘 새로 개발
블록체인 플랫폼의 저장용량 문제에도 초점
노드 및 디앱 확보는 과제

  • 박현영 기자
  • 2019-10-22 17:39:33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에 출사표 던진 사슬, 경쟁력은?
지난 21일 서울 중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사슬’ 기자간담회에서 이정우 아트프렌즈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속도, 확장성 등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의 난제뿐 아니라 저장용량 문제에도 초점을 맞춘 프로젝트가 등장했다.

블록체인 기업 아티프렌즈는 지난 21일 서울 중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블록체인 플랫폼 ‘사슬(SASEUL)’을 선보였다. 아티프렌즈는 이더리움, 이오스 등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의 문제를 해결하고, 사슬을 기반으로 하는 디앱(DApp,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들을 구축하고자 한다.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 사슬의 전략은?
기존 플랫폼과의 차별화를 위해 사슬이 택한 전략은 새로운 합의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것이다. 사슬은 ‘PoR(Proof of Rule)’이라는 새로운 합의 알고리즘을 채택했다. PoR 합의에는 두 가지 역할의 노드가 참여한다. 벨리데이터(검증자) 노드는 블록을 생성하는 역할을 맡고, 슈퍼바이저(감시자)는 블록이 생성됐는지 감시한다. 벨리데이터가 합의를 통해 블록을 생성하면 슈퍼바이저는 그 데이터가 신뢰할 수 있는 것인지 조사하는 방식이다.

블록이 생성되면 또 다른 노드인 아비터(결정권자)가 블록에 생성된 모든 기록을 저장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외에도 블록을 생성하지는 않지만, 지갑을 이용하거나 실제 서비스를 구성하는 라이트노드도 있다. 이정우 아티프렌즈 대표는 PoR 합의 알고리즘에 대해 “어느 한 노드가 해킹 공격을 받더라도 전체 네트워크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게 탈중앙화의 장점”이라며 “노드 별 역할을 다양화한 PoR 합의 알고리즘으로 탈중앙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사슬은 거래 당사자 간 거리가 가까울 경우 거래 전송 과정을 간략화하는 전략으로 네트워크 속도를 높이기도 했다. 국내 수준에선 1만 TPS(초당 거래량), 아시아 수준에선 3,000 TPS, 글로벌 수준에선 1,000 TPS가 구현된다는 게 사슬 측 설명이다.

아울러 사슬은 저장용량 문제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일반적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은 거래 처리 속도가 향상될수록 데이터 저장 공간이 부족해지는 문제점을 겪는다. 반면 사슬의 경우, 아비터 노드가 축적된 블록을 다시 한 묶음으로 묶어 ‘제너레이션 블록’을 생성하고 이 제너레이션 블록을 삭제함으로써 저장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한다. 제너레이션 블록은 이미 합의가 완료돼 검증이 끝난 블록이므로 삭제해도 앞으로의 합의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게 된다.

‘플랫폼 전쟁’에 출사표…해결 과제도 있어
기술적으로는 기존 플랫폼들과의 차별화 포인트를 마련했지만, 사슬에게도 해결 과제는 있다. 기존 플랫폼들은 노드 확보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해뒀다. 클레이튼, 헤데라 해시그래프 등 다른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은 메인넷 출시 전부터 네트워크에 참여할 노드로 구성된 ‘거버넌스 카운슬’을 마련했다. 이와 달리 사슬은 메인넷을 출시했음에도 노드 수가 크게 부족하다. 또 사슬의 PoR 합의 알고리즘은 네 가지 역할의 노드를 필요로 한다. 그만큼 참여하려는 노드가 많아야 한다는 의미다.

노드를 확보하는 일은 사슬파운데이션에서 맡는다. 사슬파운데이션은 사슬 메인넷을 운영하고 사슬 기반 디앱 생태계를 구성하는 재단이다. 이정근 사슬파운데이션 대표는 “기술적으로 훌륭한 메인넷을 먼저 개발한 다음에 노드를 확보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적극적인 홍보와 기술적 차별화로 노드를 끌어들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디앱을 개발할 서비스 기업들도 끌어들여야 한다. 사슬 측은 자체 개발한 디앱부터 운영하며 디앱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사슬은 탈중앙화 거래플랫폼과 DID(탈중앙화 신원인증) 관련 디앱 두 가지를 개발해뒀다. 이정우 대표는 “당장 쓸 수 있는 디앱도 사슬 측에서 직접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