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D.FINE]'지자체'와 'BaaS'는 KT 블록체인 사업의 핵심

  • 노윤주 기자
  • 2019-09-30 18:29:07
[D.FINE]'지자체'와 'BaaS'는 KT 블록체인 사업의 핵심
유용규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상무/ 사진=디파인 컨퍼런스 제공

KT는 디지털 시대 대응 전략으로 ‘블록체인’을 선택했다. 진행하는 모든 IT 투자에 블록체인 적용을 우서 고려할 정도로 블록체인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현재 가장 주력하고 있는 서비스는 지역화폐와 BaaS다.

30일 유용규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상무는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코리안블록체인위크(KBW 2019)’의 메인행사 ‘디파인(D:FINE)’에 참여해 KT의 대내외 블록체인 사업을 소개했다. KT는 외부 사업으로 지역화폐 구축에 주력 중이다. 유 상무는 “지류형 상품권을 발행하는 데 여러 문제가 있다”며 “KT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간편하게 사용 가능하며 수수료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포시는 최초 110억 원에서 현재 290억 원으로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늘렸다”며 “울산시도 올해 300억 원을 발행할 예정이고, 공주시 등 10여 개 지자체와 상용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KT는 지역화폐뿐 아니라 국토부 주관의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Maas)과 관광패스에도 블록체인을 적용할 계획이다. 부동산, 투표 등 분야에도 블록체인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유 상무는 “토큰 이코노미 구축이 지역화폐 사업의 최종 모델”이라며 “제증명서 발급부터 실무자산 유통까지 종합 시스템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금융기관의 참여가 중요하다”며 “시중 은행과 논의 중이니 조만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체 블록체인인 기가체인 기반의 클라우드형 BaaS 솔루션 공급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인프라부터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해 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게 유 상무의 설명이다.

이 외 사업 계획에 대해 유 상무는 “향후 은행, 자동차산업, 폐기물, 식품 등 고신뢰가 필요한 산업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