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JP모간이 꼽은 블록체인으로 성장할 상장사는? ‘아카마이·앨리매·도큐사인’

아카마이, 분산 컴퓨팅 및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제공…BaaS 장점
앨리매, 모기지 금융 분야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제공 “부동산, 명백한 블록체인 활용 분야”
도큐사인, 모든 계약의 디지털화 추구...블록체인 기술로 신뢰 제공 가능

  • 심두보 기자
  • 2018-11-09 07:45:32
JP모간이 꼽은 블록체인으로 성장할 상장사는? ‘아카마이·앨리매·도큐사인’
출처=셔터스톡

JP모건이 블록체인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장기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상장사 세 곳을 꼽았다.

8일(현지간) CNBC에 따르면, JP모건은 아카마이(Akamia), 엘리매(Ellie Mae), 도큐사인(DocuSign) 등 세 기업은 블록체인 기술이 발전하고 널리 사용되면서 장기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JP모건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점진적인 성장 기회가 창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털링 오티(Sterling Auty) JP모건 애널리스트는 ”중개자를 대신할 수 있는 기회가 가장 큰 분야를 찾아야 한다“면서 ”블록체인이 가장 적합한 곳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분산 컴퓨팅 및 클라우드 컴퓨팅을 전문으로 하는 아카마이는 기업을 상대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카마이는 웹 서버의 분산형 리버스 프락시 서버를 구축한다. 이를 기반으로 웹 가속 및 보안 서비스와 웹 기반 스트리밍 서비스를 기반 인터넷에서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제공함으로써 고객사 서버의 부담을 줄이는 B2B 솔루션이 메인 서비스이다. JP모건은 아카마이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BaaS)에서 강점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앨리매는 모기지 금융 분야에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을 제공하는 업체다. 오티 애널리스트는 ”부동산은 명백한 블록체인 기술의 사용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체 모기지 프로세스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당사자 간 신뢰를 얻을 수 있으며, 절차를 자동화하는 데에 도움이 되다“고 말했다.

도큐사인은 이미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큐사인은 디지털 방식으로 전체 계약 프로세스를 가능하도록 하는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 오티 애널리스트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블록체인 기반으로 하는 플랫폼을 상당히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두보기자 shim@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