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글로벌 PR 에이전시 '앨리슨+파트너스', 국내 시장 진출

서울에 서른번째 사무실 오픈
M&K PR, 모스커뮤니케이션스, SMC와 파트너십 체결
오는 18일 서울 삼성동에서 한국사무소 개소 기념 네트워크 파티 개최

  • 김연지 기자
  • 2018-10-12 10:47:19
글로벌 PR 에이전시 '앨리슨+파트너스', 국내 시장 진출
정민아 M&K PR 대표(위)와 김태연 모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가운데), 윤용로 SMC 대표./ 사진= 앨리슨+파트너스 제공

글로벌 PR 에이전시 ‘앨리슨+파트너스(Allison+Partners)’가 서른 번째 사무소를 서울에 오픈한다.

11일 앨리슨+파트너스 측은 서른 번째 사무소를 서울에 열면서 한국 PR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앨리슨+파트너스는 올해 홈즈 리포트(The Holmes Report)가 선정한 ‘최고의 에이전시’, 2017년 PRWEEK가 선정한 ‘일하기 좋은 회사’ 등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앨리슨+파트너스는 성공적인 한국 진출과 아시아 지역의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 테크, 헬스케어, 블록체인 등 각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보유하고 있는 M&K PR과 모스커뮤니케이션스, SMC 등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는 3사 대표가 공동으로 운영하게 된다.

‘하룻밤에 읽는 블록체인’의 저술자이자 블록체인 분야의 마케팅 전문가인 정민아 M&K PR 대표는 앨리슨+파트너스에서 테크와 B2B 부분을 담당하게 된다. 글로벌 제약회사, 의료기기, 공중보건 서비스, 건강기능 식품 및 기타 건강 생활 제품에 대한 PR 서비스를 제공해온 김태연 모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는 헬스케어와 라이프 부분을, 한국 PR 업계의 선구자로 불리는 윤용로 SMC 대표는 컨슈머 PR과 산업재를 총괄한다. 정 대표는 “이번 제휴를 통해 통합 컨텐츠 기반의 PR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공공 및 디지털 마케팅 분야에서 역량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나단 하이트 앨리슨+파트너스 창업자는 “한국은 매우 역동적인 나라”라며 “특히 기술 관련 고객사의 커뮤니케이션 지평을 넓혀줄 수 있는 인재를 확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폭넓은 전문성을 갖춘 유능한 팀과 제휴하게 된 것을 행운으로 생각한다”며 “한국팀은 앨리슨+파트너스가 추구하는 기업문화 측면에서도 매우 잘 맞는 회사”라고 설명했다.

한편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는 오는 18일 서울 삼성동 도심공항타워 사무실에서 한국 사무소 개소를 알리는 네트워크 파티를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앨리슨+파트너스의 창업자인 조나단 하이트를 비롯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데이비드 슈나이더가 참석해 국내P PR 및 마케팅 담당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