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 출범 첫 날 국내 거래량 4위

출범 이후 24시간 거래량 약274억원
코인마켓캡 기준 빗썸·업비트·코인원 이어 4위…"자체 집계 기준 3~4위"
표철민 대표 "출범 초기 서비스 안정화에 집중할 것"
자체 지갑 개발 마무리 후 EOS 추가 상장 예고

  • 김흥록 기자
  • 2018-10-11 18:18:35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 출범 첫 날 국내 거래량 4위
데이빗 로고 조형물 옆에선 표철민(왼쪽) 체인파트너스 대표와 이재철 최고기술책임자(CTO).

체인파트너스가 만든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이 출범 첫날 국내 거래소 순위 4위에 올랐다. 데이빗은 출범 초기인 만큼 서비스 안정화에 집중하고 중장기로 이오스(EOS)를 비롯한 상장 암호화폐 종류를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11일 데이빗은 지난 10일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24시간 동안 거래액을 2,400만 달러(약 274억원)로 자체 집계했다. 이 같은 거래액은 암호화폐 거래정보업체인 코인마켓캡 기준으로 국내 거래소 가운데 빗썸과 업비트, 코인원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날 현재 빗썸은 8억3,126만달러, 업비트는 4억5,553만달러, 코인원은 2,737만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코빗이 데이빗 거래량보다 약 900만달러 적은 1,510만 달러, 코인플러그의 CPDAX는 1,425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데이빗 관계자는 “지난 10일 오후 3시께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약 7시간이 지난 오후 10시께 거래액 100억원을 넘어섰고, 밤사이 국내외 거래가 이어져 최종 24시간 거래액이 약 274억원으로 집계됐다”며 “현시점에서 국내 거래소 기준 3~4위, 글로벌 기준 50위 수준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데이빗은 출범 초기인만큼 거래액 자체이나 순위보다 서비스 안정에 집중할 방침이다. 실제 데이빗은 이날 오전 부분적으로 암호화폐 입출금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 데이빗 측은 이와 관련 “비트코인 계열 지갑에서 입출금 주소가 다중 서명(Multi-sig) 월렛이거나 테스트넷 주소와 같이 별도 분리 처리가 필요한 주소에서 입출금이 원활하지 않았다”며 “현재 모든 장애가 해결됐으며 불편에 사과드린다”고 공지했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자체 지갑을 테스트하면서 멀티시그 월렛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사전에 완전히 대비하지 못한 문제가 있었다”며 “데이빗이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목표에 무색하지 않게 서비스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빗은 외부 지갑 서비스를 차용하는 대신 각 상장 코인별로 자체 지갑을 개발하는 전략을 채택했다. 신규토큰 상장이나 토큰입금 주소 발급, 에어드롭 등 지갑 관련 업무 수요가 발생할 경우 외부에 요청해 기다리는 대신 자체 처리해 속도를 높이기 위한 취지다.

데이빗 관계자는 “주요 암호화폐인 EOS를 초기 상장하지 않은 이유 역시 자체 EOS 지갑을 개발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지갑 개발을 마무리하는 대로 EOS를 상장할 것”이라고 했다. 데이빗 서비스를 운영하는 체인파트너스가 EOS의 블록프로듀서인 이오시스 운영사인 만큼 시장에서는 데이빗이 출범과 함께 EOS를 상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김흥록기자 rok@

※ 편집자 주

블록체인 미디어 디센터가 서울시·서울경제신문·체인파트너스 등이 공동주최하는 ‘ABF(Asia Blockchain & Fintech) in Seoul’을 주관합니다. 텔레그램에서 @decenter_kr 로 검색해서 ‘디센터 텔레그램’ 방에 오시면 ‘ABF in Seoul’ 행사에 대한 다양한 기사와 각종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 출범 첫 날 국내 거래량 4위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