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버핏, 애플 투자로 활짝 웃는다

  • 변재현 기자
  • 2018-08-03 15:59:54
버핏, 애플 투자로 활짝 웃는다

정보기술(IT)주를 기피해왔던 워런 버핏(사진)이 스마트폰 제조회사 애플에 대한 집중 투자로 함박웃음을 짓게 됐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오마하의 현인’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버핏은 애플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약 1,128조원)를 돌파하면서 큰 이익을 냈다.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는 약 5%의 지분을 보유한 애플의 2대 주주다.

버크셔가 애플 주식을 처음으로 산 것은 지난 2016년 1·4분기다. 현재 애플 주가의 절반이 안 되는 주당 99.02달러로 당시 약 10억달러어치의 주식을 매입했다.

버크셔는 꾸준히 지분을 늘렸다. 2016년 1·4분기부터 올해 1·4분기까지 애플에 30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3월 말 기준 버크셔의 주식 투자에서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것은 애플이다.

버크셔가 보유한 애플 주식은 2일 종가 기준으로 500억달러(약 56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버핏은 IT기업 투자를 꺼려왔지만 애플은 브랜드가 강력한 소매업체여서 좋아한다고 말한 바 있다.
/변재현기자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