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파운데이션 X 황성재 대표 "ICO 개인 투자 시대는 지났다…투자도 기업화

황성재 대표 "ICO, 이젠 크립토 펀드가 대세"
"ICO 형태도 다각화...이젠 ICO 넘어 TGE, IFO, IEO"
"리버스 ICO도 트랜드로...모럴헤저드 방지"
"대기업도 이젠 블록체인에 눈길...관련 사업 성행"

  • 김연지 기자
  • 2018-07-10 11:16:41
파운데이션 X 황성재 대표 'ICO 개인 투자 시대는 지났다…투자도 기업화
ICO 시장 트랜드를 짚은 황성재 파운데이션X 대표./ 사진= 김연지 기자

“개인 투자 기회 상실, ICO 형태 다각화, 리버스 ICO, 그리고 대기업의 블록체인 사업 시도는 현재 ICO 트랜드입니다.”

지난 6일 ‘파운데이션 X’의 황성재 대표는 한국과학기술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토큰 이코노미 빅뱅 2018’ 행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시장 트랜드를 짚었다. 파운데이션 X는 기술 회사 ‘퓨처플레이’가 자회사로 세운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팅 기업이다.

황 대표는 “이제는 개인이 ICO에 투자하기보다는 크립토 펀드를 통한 ICO가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실제 기존 탑티어 벤처 및 자산 운용 회사들이 자회사 형태로 크립토 펀드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들이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기존의 IT 공룡들을 대적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기회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어 ICO 자체가 진화하면서 투자 형태가 다각화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코인 관련 자금 조달을 ICO, TGE(Token Generation Event), IFO(Initial Free coin Offering), 그리고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로 분류하며“특히 스티밋과 같은 형태인 IFO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IFO는 ICO에 참여한 사용자에게 토큰을 보상하는 형태를 일컫는다. 이어 “연합화한 거래소를 활용한 형태인 IEO는 특히 해외에서 새로운 트랜드로 꼽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존의 회사가 ICO를 하는 경우인 ‘리버스 ICO’도 트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황 대표는 “리버스 ICO의 장점은 기존 벤처캐피탈(VC) 등을 통해 특정 프로젝트가 한 차례 검증을 거쳤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점 때문에 모럴헤저드를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프로덕트와 유저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은 시장이 있는 상태에서 블록체인을 융합한다는 것”이라며 “이는 분명한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대기업에서 ICO 및 블록체인 사업 시도가 꾸준히 늘고 있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 황 대표는 대표적인 예로 텔레그램을 들며 “텔레그램은 ICO를 통해 2조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며 “탑티어가 거대 자본은 가지고 준비된 ICO 를 하는 모습이 많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블록체인 시장 트랜드도 간단히 짚고 넘어갔다. 그는 “거래소가 무서운 속도로 많이 생겨나고 있다”며 “단, 정책적 기조가 명확하지 않다 보니 국내 자금이 빠져나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글로벌 랭킹이 뒤쳐지고 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연지 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