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nter University+ chain

공유하기

닫기

미·영 정부기관 등 4,200개 사이트 가상화폐 채굴 멀웨어 감염

장애인 웹페이지 읽기 소프트웨어 통해

  • 변재현 기자
  • 2018-02-12 08:50:53
미·영 정부기관 등 4,200개 사이트 가상화폐 채굴 멀웨어 감염
블룸버그통신
가상화폐 채굴을 위해 불특정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미국·영국의 정부기관을 비롯한 4,200여개의 웹사이트가 수 시간 동안 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레지스터는 “약 4,200 개 이상의 사이트가 시각 장애인을 위한 웹페이지 읽기 소프트웨어인 브라우즈얼라우드라는 상당히 인기 있는 플러그인의 악성 버전에 의해 감염됐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레지스터는 “해커들은 브라우즈얼라우드의 소스코드를 가상통화 모네로 채굴을 위한 코드로 변경시켜 브라우즈얼라우드를 제공하는 모든 웹페이지에 심어놓았다”면서 “오늘 수 시간 동안 이 웹사이틀 방문한 사람들은 자신들도 모르게 모네로 채굴에 이용됐다”고 말했다. 감염된 기관에는 미국의 뉴욕시립대학, 미국의 법원 정보 포털사이트인 엉클샘스, 룬드대학, 영국 대학생대출기관 등이 포함됐다고 더레지스터는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멀웨어 감염은 사용자 PC를 몰래 감염시켜 가상통화를 채굴하는 악성 코드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며 “가상통화 가격이 오르고 거래가 늘어나면서 채굴을 위한 악성 코드 설치 공격이 또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악성 코드를 통한 가상통화 채굴은 거대한 컴퓨팅 자원이 필요한 가상통화 채굴을 위해 해커들이 다른 PC에 채굴을 지원하는 악성 코드를 심은 뒤 채굴과정에 이 PC들을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